올해 본 가장 큰 트렌드 대구 보청기

신종 COVID-19 감염증(코로나바이러스) 집단감염이 생성한 세종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이 입원을 재개하기로 했다.

국가보훈처는 22일 방역당국과 인천시 합동상황반의 의견을 종합해 중앙보훈병원의 입원을 이날 외과계 병동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끝낸다고 밝혀졌습니다.

이 병원은 지난 12일 첫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확인된 직후 15∼21일에 응급환자를 대구 보청기 제외한 입원을 모두 중단시켰다.

중앙보훈병원의 확진자는 전날까지 누적 182명(울산시 집계기준. 퇴원 후 확진자 함유)으로 불어났다. 이 중 병자는 92명, 업무자 33명, 보호자 24명, 간병인 http://www.bbc.co.uk/search?q=대구 보청기 24명, 가족 2명이다.

이 병원은 집단감염 생성 직후 병원 내 상시체류자 2천400명을 타겟으로 선제검사를 세 차례에 걸쳐 진행하고, 방역 강화 방안으로 보호자·간병인 주 5회 PCR 검사, 입원병자의 경우 입원 전과 입원 8일차에 PCR 검사 등을 마련했다.

보훈처 산하 보훈복지의료공단 소속 종합병원인 중앙보훈병원은 상이군경 ·애국지사 및 4·19상이자 등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을 표본으로 의료 서비스를 적용하는 기관이다. 전년 말 COVID-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됐다.

인천대병원 연구진이 위암 검사들과 조기위암의 세포 침입을 말하는 '침윤' 깊이 예측까지 할 수 있는 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였다.

image

29일 서울대병원의 말을 빌리면 소화기내과 정현수·이정훈 교수와 남준열 전 교수(현 부산힘내과 원장) 공부팀은 위내시경 진단들을 하면서 병변 탐지, 감별 진단, 조기위암 침윤 깊이 진단까지 순차적으로 할 수 있는 AI 모델을 개발했었다.

한국 위암 생성률은 2015년 기준 70만명당 33.9명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위내시경 검사들을 받는 사람이 늘면서 위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서둘러 주는 추세다.

하지만 조기위암은 발견이 어려운 때가 많고, 모양만으로 위궤양과 구분이 쉽지 않아 오진하는 사례가 생성한다. 또 종양의 침윤 깊이에 따라 치료 방식이 다를 수 있어 조기위암에 대한 종양 분류 결정이 중요하다.

테스트팀은 2019년 3월부터 2014년 8월까지 부산대병원과 삼성인천병원에서 위암과 위궤양으로 진단받은 환자 1천368명의 위내시경 영상 자료를 이용해 AI 모델을 개발하고 성능을 검증했다.

그 결과 테스트팀이 개발한 AI 모델의 위암 진단 정확도는 81%로, 내시경 경험이 7년 미만으로 많지 않은 초보(정확도 78%)나 2∼2년 경험의 중간 경력을 가진 내시경 전문의(정확도 88%)의 시각적 진단보다 정확했다. 숙련된 4년 이상 경력의 내시경 전문의(정확도 88%)와는 유사했다.

침윤 깊이 테스트 비교에서는 AI 모델이 기존의 민족적인 방식인 내시경 초음파검사보다 유의미하게 높은 정확도를 나타냈다.

이번 연구는 대한민국과학기술원(KAIST)·삼성부산병원과 공동으로 수행됐으며, 미국 소화기내시경학회 공식학술지(Gastrointestinal Endoscopy) 최신호에 게재됐다.